참사도의 표 (고후 12:11-21)

 

바울은 고린도후서 11장과 12장에서 어리석은 자랑을 많이 하였습니다. “원컨대 너희는 나의 좀 어리석은 것을 용납하라는 말씀으로 시작하는 11장에서는 자신이 그리스도의 일꾼으로서 얼마나 많은 핍박과 고난을 겪었는지를 밝혔습니다. 또한 무익하나마 내가 부득불 자랑하노니라는 말씀으로 시작되는 12장에서는 천국을 다녀온 자신의 신비 체험을 3인칭을 사용해서 간접적으로 밝혔습니다.   

 

오늘 본문 1211절에서는 바울이 그처럼 자신에 대한 어리석은 자랑을 할 수밖에 없었던 이유는 고린도 교인들이 바울을 칭찬하지 않았기 때문이라고 말씀합니다. 거짓 교사들은 고린도 교인들이 바울의 사도성을 의심하도록 온갖 중상 모략을 다 퍼부었는데, 고린도 교인들은 바울을 변호해 주는 것이 아니라, 오히려 거짓 교사들에게 미혹되었다는 것입니다. 그래서 바울이 할 수 없이 자기 자신에 대해서 변호를 할 수밖에 없었으니, 고린도 교인이 어리석은 자랑을 억지로 시킨 것이나 마찬 가지라고 말씀하는 것입니다.

 

고린도 교인들이 바울의 사도성을 인정하는 것은 그들의 신앙 생활과 직결되는 문제였습니다. 바울이 교린도 교회의 영적인 지도자인데, 바울의 권위를 인정하지 않는다면, 거짓 교사들에게 미혹될 수밖에 없는 것입니다. 바울은 주님이 보내신 사도라는 것을 깨닫지 못한다면, 자칭 사도 혹은 거짓 사도의 먹이가 되는 것입니다. 그래서 바울은 내가 참 사도니까, 나를 믿고 따르라고 말씀하는 것입니다. 바울이 주님의 사도임을 인식하는 것은 고린도 교인들의 영혼과 신앙에 매우 중요한 문제였습니다. 그래서 바울은 어리석은 팔불출처럼 자기 자랑을 하지 않을 수 없었던 것입니다.  

 

Warren Wiersbe 목사님은 바울이 고린도 교인들에게 창피를 주고 있다고 해석합니다. 흔한 표현으로 “Shame on you!” 라는 것입니다. 바울이 그처럼 어리석은 자랑을 할 수 밖에 없도록 만든 것에 대해서 수치스럽게 생각해야 한다는 것입니다. 그들은 바울이 얼마나 귀한 사도인지를 깨닫지 못하였습니다. 주님이 보내신 귀한 사도에 대해서 감사하지 못했습니다. This attitude led Paul to shame them for their lack of appreciation.

 

제가 미국에 처음 왔을 때에, 영어가 잘 들리지 않았습니다. 영어를 읽고 해석하는 훈련만 했지, 듣고 쓰는 훈련은 거의 하지 않았기 때문입니다. 그런데 신학교 복도에서 유난히 많이 들리는 영어가 있었습니다: I appreciate it. 고린도 교인들은 바울에 대한 appreciation이 없었습니다.

 

미국 교회들은 10월 둘째 주일을 Pastor Appreciation Sunday로 지킵니다. 그런데 제가 설교를 준비하면서 구글링해 보니까, 그 날을 누가 만들었느냐? 가칭 평신도 협의회 같은 곳에서 만든 것이 아니었습니다. 1992년에 Hallmark 카드 회사가 만들었다고 나옵니다. 목사에게 감사하는 날조차도 카드 회사의 수입을 올리기 위한 아이디어였다고 하니, 왠지 씁쓸했습니다.

 

고린도 교인들은 사도 바울을 텐트를 만들면서 자비량으로 사역하는 것도 appreciate 하지 않았습니다. 바울은 고린도 교인들에게 사례를 받지 않았습니다. 다른 교회에서는 받았습니다. 13절에 보면, 다른 교회에서는 사례를 받고 너희 교회에서는 사례를 안 받은 불공평을 용서하라고 냉소적으로 말합니다. 14절에 보면, 이제 다시 고인도를 방문하려고 하는데, 이번에도 너희에게 일절 재정적인 부담을 주지 않겠다고 말씀합니다.

 

그런데 16절에 보면, 사도 바울이 사례를 안 받는 것에 대해서도 사기성이 농후하다고 비난하는 사람들이 있었습니다: “공교한 자가 되어 궤계로 너희를 취하였다 하니.” 공동번역으로 보면, “내가 꾀가 있어서 여러분을 속여 가지고, 내 손에 넣었다고 말하는 자가 있습니다라고 번역하였습니다. 말하자면, 앞에서는 사례를 일절 안 받는 것처럼 쑈를 하면서, 뒤로는 예루살렘 교회를 돕기 위한 구제 헌금을 착복했다, 그런 식의 비난입니다. 재정이 불투명하다는 것이지요.

 

Ironside 목사님은 청중들에게 도전합니다: Are you a helper or a hinderer? 당신은 도우미인가, 아니면 훼방꾼인가? 바울은 교회를 훼방하는 사람들이 하는 일들을 20절에서 열거합니다: 다툼과 시기와 분냄과 당 짓는 것과 중상함과 수군수군하는 것과 거만함과 교회를 어지럽히는 일과 같은 것들입니다. 이런 일들은 갈라디아서 519절로 21절에 나오는 육체의 일의 목록에 있는 것들입니다. 오늘 본문 18절에 보면, 바울과 바울의 동역자들은 성령으로 행한다고 말씀합니다. 성령으로 행하는 사람은 helper 가 되는 것이고, 육체의 일을 행하는 사람은 hinderer 가 되는 것입니다.

 

다음으로 오늘 본문 14절로 15절에 보면, 바울은 아비가 자식을 사랑함 같이 고린도 교인들을 위해서 재물을 허비하고, 또 자기 자신까지 허비하겠다고 말씀합니다. 헬라어 원문과 영어 성경들을 보면, 너희를 위하여 내 재물을 spend 하고, 너희를 위하여 내 자신이 spent 되리라 입니다. 모두 아낌없이 주겠다는 것입니다. 그것이 사랑의 증거입니다. 자녀에게 젖을 주면서 아까워하는 엄마가 있습니까? 시집간 딸에게 된장 퍼주면서 아까워하는 엄마가 있습니까? 하나님도 우리를 사랑하셨기 때문에, 가장 귀한 독생자를 아낌없이 내어 주셨다고 로마서 832절은 말씀합니다.

 

저는 우리 성경에 허비라는 단어를 보고, 향유 옥합을 바친 여인이 생각났습니다. 요한복음 12장에 보면, 마르다의 동생 마리아가 지극히 비싼 향유 한 근을 가져다가 예수의 발에 붓고 자기 머리털로 주님의 발을 씻어 드렸습니다. 옆에 있던 가룟 유다가 저것은 300 데나리온, 곧 보통 노동자가 일년 동안 일해야 벌 수 있는 값어치가 나가는 향유인데, 저렇게 순식간에 허비할 수 있느냐고 비판하였습니다. 그러나 예수님은 마리아의 헌신을 기뻐 받으셨고, 마태복음 26 13절에 보면, 복음이 전파되는 곳에 이 여자의 행한 일도 말하여 기념하리라고 말씀하셨습니다.

 

사실 여인이 예수님에게 향유를 바친 기사는 사복음서에 다 나옵니다 ( 26:6-13, 14:3-9, 7:36-50, 12:1-8). 일반적으로 마태복음과 마가복음과 요한복음에 기록된 사건은 마르다의 동생 마리아가 행한 것으로 봅니다. 그리고 누가복음에 나오는 죄 많은 여인은 다른 인물로 보는 것입니다. 우리가 잘 부르는 찬송가 중에, ‘값 비싼 향유를 주께 드린 막달라 마리아 본 받아서 향기론 산 제물 주님께 바치리라는 가사가 있는데, 향유를 드린 마리아가 일곱 귀신에 들렸던 막달라 마리아라는 성경적인 근거는 없습니다.

 

마리아는 300 데나리온의 향유를 아낌없이 예수님의 발에 부었습니다. 주님을 사랑하였기 때문에, 아깝지가 않았습니다. 왜 나만 값 비싼 향유를 바쳐야 하나요? 왜 마르다는 자신의 옥합을 깨지 않나요? 그런 어리석은 불평을 하지 않았습니다. 마리아는 주님을 바라보는 사람이었기 때문입니다. 마리아는 마르다를 바라보는 사람이 아니었습니다. 마리아는 주님을 사랑하는 사람이었습니다. 사랑은 값을 따지지 않습니다. 사랑은 가장 귀한 것을 아낌없이 주는 것입니다.

 

로마서 8 32절은 하나님이 가장 귀한 독생자를 우리를 위하여 아낌없이 내어 주셨다고 말씀합니다. 그리고 그 하나님의 사랑에서 우리를 끊을 수 있는 것은 아무 것도 없다고 말씀합니다: “내가 확신하노니, 사망이나 생명이나 천사들이나 권세자들이나 현재 일이나 장래 일이나 능력이나 높음이나 깊음이나 다른 아무 피조물이라도 우리를 주 예수 그리스도 예수 안에 있는 하나님의 사랑에서 끊을 수 없느니라” ( 8:38-39). 우리들도 주님을 사랑하기 때문에, 주님의 몸 된 교회를 위해서, 주님의 자녀들을 위해서, 아낌없이 드리고 줄 수 있는 헌신의 종들이 되어야 하겠습니다.

 

오늘 본문에서 한 가지 특이한 것이 있는데, 12절에 나오는 사도의 표입니다. 참사도라는 것을 보여주는 표적들로서 (signs, marks), 표적과 기사와 능력이 나옵니다. 헬라어 성경에도 semeia (표적들)이라는 단어가 중복적으로 나옵니다. 주님이 참사도의 표로서 기적과 표적을 행하는 능력을 주셨습니다. 그런데 12절에 보면, 참사도의 표로서 그런 초자연적인 능력들보다 먼저 나오는 것이 있는데, 오래 참음입니다. 의외였습니다.

 

인내는 바울과 바울의 동역자들처럼 성령으로 행하는 자에게 나타나는 성령의 열매입니다. 안에 있는 그리스도인들이 성령으로 행할 때에 맺히는 열매입니다. Robert Strand 목사님은 성령의 열매 성경 공부 시리즈에서 인내의 열매에 대해서 이렇게 설명합니다:

 

성령님은 간단한 방법으로 신자에게 인내를 갖도록 만드신다. 무언가 참고 기다려야만 하는 것을 주시는 것이다. 오래 참음은 밖에 다른 방법으로는 생기지 않는다. 견딜 것도 없고, 기다릴 것도 없고, 참을 것도 없고, 오래 지속해야 일도 없는 사람은 인내라는 성령의 열매를 진정으로 맺을 없다. 인내의 열매를 거두기까지는 오랜 시간이 걸리며, 죽을 때까지 거둘 수도 있다. 우리가 입학한 학교는 평생 다녀야 하는 학교이다. 인내란 오랫동안 고생을 견뎌야 하는 것이기에, 제임스 성경은 long-suffering이라고 번역하였다.


하나님은 우리로 기다리게 하십니까? 인내의 열매를 맺도록 해주시기 위함입니다. 야고보서 1 3절로 4절은너희 믿음의 시련이 인내를 만들어 내는 너희가 앎이라. 인내를 온전히 이루라. 이는 너희로 온전하고 구비하여 조금도 부족함이 없게 하려 함이라 말씀합니다. 로마서 5 3절로 4절도환난은 인내를, 인내는 연단을, 연단은 소망을 이루게 한다 말씀합니다.  

 

하나님은 우리로 기다리게 하시는가? Robert Strand 목사님은 이렇게 설명합니다: 하나님이 그의 자녀들을 성숙시키시는 작업을 하지 않으신다면, 모든 일이 그렇게 오래 걸리지 않을 것이다. 하나님은 우리의 영적 성장에 관심이 있으시기 때문에, 우리가 원하는 모든 것을 신속히 주시지 않는다. 하나님은 성숙이라는 목표를 이루시기 위하여 기다림이라는 가장 효과적인 도구를 사용하신다. 하나님은 그의 자녀들을 천국 백성으로 준비시키실 때에, 편리한 인스턴트 방식으로 하지 않으신다.

 

그러므로 여러분은 기다릴 때에 무엇을 기억하여야 하는가? 기다림에는 목적이 있다는 것이다. 하나님은 당신을 안달 나게 하고 약을 올리는 분이 아니시다. 그리고 감당치 못할 시험을 허락지 않으신다. 당신이 기다리는 것을 즐기지도 않으신다. 하나님은 당신을 성숙한 인간으로 만들기를 원하신다. 하나님은 당신이 과정에서 실패하기를 원치 않으신다. 당신이 보기에는 아무 일도 일어나지 않는 같지만, 실제로는 무언가 진행중인 것이다. 믿음을 지키고 소망을 붙잡으라. 하나님이 당신의 속에서 역사하고 계심을 굳게 믿고 끝까지 견디라.

 

혹시 여러분 가운데 기도가 응답되지 않는 같아 낙담하시는 분이 계십니까? 희망의 불꽃이 꺼져가는 같은 두려움이 엄습하십니까? 내가 헛되이 수고하였으며, 무익히 공연히 힘을 다하였다 이사야 49 3 말씀과 같이, 자괴감과 허탈감에 빠져 있지는 않으십니까? 시편 25 3절은 말씀합니다: 주를 바라는 자는 수치를 당하지 않는다.

 

하나님을 기다리시는 복된 성도들이 되시기를 바랍니다. 때가 차매 하나님이 아들을 보내셨다 갈라디아서 4 4 말씀과 같이, 하나님의 때가 이르면 지체하지 않으시고, 우리가 알지 못하고 듣지 못하였던 놀라운 구원의 역사를 이루어 주실 것입니다. 인내로 기다리는 가운데, 마침내 하나님이 이루시는 놀라운 역사를 목도하시는 복된 성도들이 되시기를 바랍니다.

 

마지막으로, Charles Swindoll 목사님은 주님의 일을 하면서 사람들로부터 appreciation을 받지 못할 때에 어떻게 하여야 하는가? Swindoll 목사님은 바울로부터 배워야 할 점을 오늘 본문에서 찾았습니다. 무엇보다도 자존심을 버려야 합니다. 바울은 오늘 본문 12절에서 비록 자신이 참 사도이고, 그 어떤 유명한 사도들보다 못할 것이 하나도 없지만, 그럼에도 I am nobody 라고 말씀합니다. 자기를 드러내려는 마음을 극복하고 나면, 사람들이 자기를 알아주던 몰라주던, 그것이 중요한 것이 아니라는 것입니다. I am nobody 이기 때문입니다.

 

그리고 사람들로부터 무언가 보상을 받으려고 하지 말라는 것입니다. 무언가 기대를 하기 때문에 실망하는 것입니다. 기대를 하지 않으면 실망할 것도 없습니다. 바울은 고린도 교인들을 위해서 재물을 허비하고, 자기 자신까지 허비하기를 마다하지 않았지만, 그 대가로 무엇을 바라지 않았습니다. Give-and-take의 관계가 아니라, 아낌없이 다 내어주는 아비의 마음을 품었던 것입니다.

 

How do we respond when someone has offended or mistreated us? What do we do when we’ve been wronged, slighted, or humiliated? Paul’s parental response to the Corinthians, who had belittled, betrayed, and berated him, gives us a great example to follow.

 

성령으로 행하는 가운데 인내의 열매를 맺으며, 아낌없이 내어주는 사랑의 열매를 맺으며, 훼방자가 아닌 helper로 겸손히 교회를 섬기는 귀한 주의 자녀들이 되시기를 주님의 이름으로 축원드립니다.